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사등록 2022-09-27 14:33:00
기사수정



뉴스부산=-부산시가 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, 시 감사위원회와 기관별 감사부서 합동으로 10월에는 구·군, 11월에는 시 산하 공공기관, 12월에는 시 본청(직속기관, 사업소 포함)을 대상으로 기관별 초과근무수당 관리 운영 실태를 점검한다고 27일 밝혔다. 


이번 복무감찰은 공무원과 산하 직원들의 시간외근무수당 부정수급에 대한 인식을 개선함과 동시에 부정수급을 예방하고 근절하기 위한 것으로 ▲복무감찰 대상을 시 본청(직속기관, 사업소) 위주에서 구(군), 시 산하 공공기관까지 확대하여 점검 사각지대 해소, ▲징계를 위한 적발 위주에서 직원 인식 개선을 위한 계도 중심으로 복무감찰 패러다임 전환, ▲소속 기관별 자체 점검에서 시 감사부서와의 합동 현장점검 추진 등 3대 주안점을 통해 기초복무 점검의 효과를 높이고 공직사회 내 올바른 기초복무 문화 정착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.


시는 복무감찰에 대한 부담은 낮추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 구·군과 시 산하 공공기관별 ‘기초복무 집중 점검 기간’ 운영을 사전에 안내하고, 집중 점검 기간 내에 시 감사위원회와 기관별 감사부서 직원이 함께 합동 현장점검을 추진할 예정이다. 또한, 기관별 감찰 결과의 부정 사례를 전파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등 제도개선 사항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.


한상우 부산시 감사위원장은 “기존 복무감찰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전 공공기관 대상으로 계도 중심의 현장점검을 추진하여 기초복무에 대한 경각심과 인식개선을 끌어낼 때 부산시 공직사회 내 올바른 기초복무 준수 문화가 정착될 수 있다”며, “이번 기초복무 점검과 함께 다양한 청렴정책을 연계해서 ‘청렴 부산’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“고 밝혔다. 


http://www.newsbusan.com

0
기사수정
저작권자 ⓒ뉴스부산,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KangGyeongHo, FLOW-2205-13(About I'm not used to it) Kang GyeongHo, FLOW-2205(About 'I'm not used to it')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