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사등록 2021-01-20 00:45:03
기사수정

▲ 서예가 春堂 李晃雨, 일체유심조(一切唯心造), 35×30㎝, 2021



뉴스부산art


신축년, 무상실無相室 주인

서예가 春堂 李晃雨(춘당 이황우) 선생의 '일체유심조(一切唯心造)'.


춘당은 이야기한다.


"온갖 것은 오로지 마음이 만들었네."



글. 예술감상전문가 강경호


0
기사수정
저작권자 ⓒ뉴스부산,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